쇼핑 중심지 안의 쇼핑 중심지

    항상 사람들로 북적거리는 차없는 거리들로 이루어진 명동은 걸어다니다 보면 쇼핑프로들조차 가게 한군데 들어가 보지 않고는 본능을 주체할 수 없는 그런 곳이다. 뭘 사지 않고 그냥 구경하기에도 가보기에 충분한 이유가 되지만.

    명동의 중심지는 무지하게 커서 꾸물거리지 않으면 쉽게 몇시간을 보낼 수 있지만, 꾸물거린다면 역사깊은 명동성당, 롯데, 신세계, 밀리오레같은 백화점과 쇼핑몰들에서 명동을 충분히 경험하면서 하루를 통째로 보낼 수도 있다.

    쇼핑 팁: 고급스러운 물건들이나 명품을 쇼핑할 목적이라면 가로수길로 가거나 압구정같은 조용한 곳으로 가는게 좋다. 좀더 품위있고 조용한 곳에서 루이비통을 고르는 그런 걸 하고싶다면. 명동은 사람들 틈에서 좀더 저렴한 아이템을 찾기에 더 알맞은 지역이다. 커뮤니티 쇼핑이라고 하면 되겠다. 한국인들이 피부와 미에 집착하는 건 아시아 전역에 너무 잘 알려져 있듯이, 명동에는 화장품가게들이 진짜 끊임없이 늘어서 있다.

    오후5시정도까지 노닥거리다 보면 떡볶이, 어묵같은 맛난 길거리 음식을 파는 포장마차들이 늘어서기 시작하니까, 쉴새없이 쇼핑하느라 쓴 칼로리를 요런 데서 보충하면 좋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