걍 있기로 한 커피 팝업

    오모테산도 커피는 발견되길 원치 않아. 아 진짜로, 안보이기위한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았지만, 단호한 카페인중독자들과 커피여행자들은 이 숨겨진 위치를 꽤 자주 찾아낸다. 오모테산도 커피는 사실 원래 커피숍이 될게 아니었는데, 그래서 왜 발견되기 싫어했는지 알 수 있지. 폐가 직전의 집에 걍 팝업 커피 포장마차식으로 만든게 원래 컨셉인 오모테산도 커피는 한 바리스타의 단기 실험이었다. 근데 사업이 워낙 잘되서 점점 자라나는 오모테산도 언덕 커피문화의 영구 가게가 되었음.

    이 새롭지만 이미 사연있는 커피숍에 가려면, 오모테산도 언덕을 걸어올라 조용한 주거지역으로 들어간 다음 GPS나 지도가 가르키는데로 따라가면 되겠다. 아마 분명 지나친 다음에 머리를 긁적이면서 분명 여기있어야 하는데 하고 생각하겠지. 간판은 찾지 않는게 좋다. 글자가 워낙 쪼꼬매서 찾다가 눈이 멀거임. 아마 여기쯤 가게가 있는 거같은 정원에 조심스럽게 걸어들어가 지나치는구나 생각하고 다시 나오겠지.

    위에 말한 순서들을 이미 거쳤다면 제대로 찾아온거다. 사실 누구 집에 들어간건지 찾는 커피숍에 거의 다 온건지, 마당에 들어가 남자하나가 지키고 있는 작은 방에 들어가기 전까진 헷갈릴거다. 이 정교하게 디자인된 방은 너무 작아서 바리스타의 공간을 내가 침해하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들 정도.

    그치만 일단 들어가면 끝장남. 오모테산도의 커피는 다른 북적이는 카페들이랑은 완전 다른 특별한 경험이니깐. 줄을 길게 서야하는 건 어쩔 수 없지만, 오모테산도는 개인적이고 평화로운 경험을 제공한다 – 그냥 당신과 바리스타, 뜨겁거나 차가운 흠잡을데 없는 커피메뉴, 그리고 선택할수 있는 작은 큐브의 디저트들이 전부다.

    안에는 그 완벽한 커피를 즐길 수 있는 자리가 없기 때문에 (바리스타의 눈을 바라보며 즐기고 싶지 않은 이상), 대부분의 손님들은 작은 바당의 벤치들에 앉아서 커피를 즐긴다. 미니멀한 인테리어랑 녹색 공간이 마음을 차분하게 해주기 때문에 그렇게 수다스러운 곳도 아니다.

    커피랑 이 경험을 즐길수 있을 때까지 맘껏 즐기도록. 오모테산도 커피는 처음부터 오래 영업할 생각이 아니었던만큼, 다음에 이 보석같은 곳을 찾으려할땐 없어졌을 수도 있으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