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가 후치를 가졌다면 난 제인스를 가졌어

    밤문화가 계속되는 한 북경은 거대한 인터네셜한 도시로서 진짜 제대로 파티할 수 있는 곳. 그래서 Janes and Hooch가 해온 것처럼 칵테일 라운지계의 계층에 탑으로 등장하는게 꽤 중요하다.

    오너인 워렌 펑(경력이 뒷받침하는 칵테일 슈퍼스타)은 몇년째 운영하고 있는 최고의 바에서의 자리에 오르기까지 수많은 완벽하게 균형있는 칵테일들을 만들어왔다. 복잡한 구성으로 화려하게 만들기보단, 워렌과 그의 직원들은 고급재료들을 이용해 기존의 맛을 가리지 않는 클래식함을 추구한다.

    바의 데코랑 전체적인 분위기는 멜번의 따뜻함과 (펑은 호주에서 왔음), 금기시대의 멋스러움이 독특하게 섞인데서 영감을 받았음. 겉에는 화려한데 안에는 사실 별거없는 다른 북경의 술집들하고는 많이 다르지. 포커스는 심플하고 – 좋은 술, 좋은 서비스, 신나고 편안한 분위기 – 주요 고객들은 특별하다 – 섬세하고 맛을 아는 사람들, 외국인들을 위한 바는 아니지만, 외국인들이 자주오는 그런. 말할것도 없이 여기 분위기는 따뜻한 만남의 장소. 아래층은 금연인데 항상 북경에서 환영받고 있는 변화임.